수자원공사, "물관리에 4차 산업혁명 기술" 도입

5G,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 공동 연구개발과 인프라 공유 등 통해 안전 및 유지관리 분야 효율성 강화 전망

조성훈기자 승인 2020.11.06 18:39 의견 0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물 인프라 분야 미래기술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한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수도부문 이사(왼쪽)와 KT 인큐베이션단장 김준근 전무(오른쪽)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는 3일 오후 4시, 대전시 대덕구 본사에서 디지털 기술과의 융합을 통한 물관리 혁신을 위해 KT(대표이사 구현모)와 ‘물 인프라 분야 미래기술 활성화를 위한 상호협력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의 골자는 한국수자원공사의 물 인프라 계획, 안전 및 유지관리 등 물관리 분야 전반에 KT의 5G와 인공지능(AI)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접목하는 것이다.

주요 내용은 ▲국민 물복지와 안전관리 혁신을 위한 공동 연구 및 기술 개발,▲공동 개발 기술의 활용 및 적용을 위한 상호 인프라 공유▲공동 개발 기술의 국내·외 확산 및 사업화 협력 등이다.

양 기관은 협약을 바탕으로 초고속 데이터 송수신이 가능한 5G 통신망 기반의 사물인터넷(IoT),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술을 물 인프라 안전관리와 유지보수에 활용해 효율성과 안전성을 높이는 데 협력할 계획이다.

또한, KT가 매설한 광케이블과 음파센싱 기술을 활용하면 인접한 상수관로의 누수를 탐지할 수 있어 한국수자원공사 상수관로 매설 시 KT의 통신관로에 근접해 설치하는 등 인프라 공유를 통한 시설물 유지관리 안전성 확보에도 나설 계획이다.

이 밖에도 공공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5G 인프라 구축 및 관련 제도 정비 등을 통해 국민물복지와 대국민 서비스 향상에 협력할 계획이다.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5G 등 첨단 정보통신 기술과 접목한 새로운 물관리 모델을 구축하여 국내 물산업 분야 혁신 성장을 이끌고 향후 세계 물시장 진출을 위한 기술을 마련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봉록 한국수자원공사 수도부문 이사는 “이번 상호 협력체계를 바탕으로 스마트 물관리의 국가적 표준을 만드는 데 이바지하고,  물관리 전문기관으로서 국민 물복지 증진과 4차 산업혁명 기반의 물산업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