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차산업 시대, '일산 바이오 메디클러스터 '조성… 국회서 논의되

바이오클러스터는 의료관련 산업, 연구, 대학 등을 한 곳에 모은 의료 집적단지
이용우 홍정민 의원, 세계 최고의 제약·의료 바이오단지로 육성계획

김문선 기자 승인 2020.11.16 16:59 의견 0
일산테크노밸리 내에 바이오메디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한 방안이 국회에서 논의되었다.(자료=이용우 의원실)

일산지역에 국제적인 의료복합단지가 조성될 전망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용우 의원(고양시정)과 홍정민 의원(고양시병)은 16일(월요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8간담회의실에서 「바이오메디클러스터 조성 : 일산테크노밸리를 중심으로」 토론회를 성황리에 개최하였다.

(사진=이용우 의원실)

바이오클러스터는 의료관련 산업, 연구, 대학 등을 한 곳에 모은 의료 집적단지를 말한다. 기초기술 의존도가 높은 의료 산업의 경우 산·학·연·병의 협력이 중요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미국, 일본, 아일랜드, 싱가포르 등 주요 국가에서는 이미 클러스터를 중심으로 바이오산업을 육성하고 있다.

특히 바이오클러스터의 성공적 모델로 알려진 보스턴 바이오클러스터는 세계 최고의 제약·의료 바이오단지로 클러스터 내 약 1,000여개의 기업과 74,000개 이상의 일자리로 2조 달러 이상의 경제적 효과를 창출하고 있다.

(자료=이용우 의원실)

이번 토론회는 일산의 주요 현안 중 하나인 일산테크노밸리 내에 바이오메디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로, 일산을 지역구로 두고 있는 이용우 의원(고양시정), 홍정민 의원(고양시병), 그리고 명지병원 출신인 신현영 의원이 공동주최하였다.

발제자로는 보스턴컨설팅(BCG) 바이오섹터 우지윤 이사와 국립암센터 공공의료사업실 김열 교수가 나섰으며 경기연구원 경제사회연구실 성영조 실장, 고양시정연구원 이현정 부원장, 국립암센터 이은숙 원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일산병원 김성우 병원장, 동국대학교 BMC 산학협력팀 박병록 교수, 산업연구원 신산업실 최윤희 박사, 그리고 보건복지부 보건산업정책과 이상진 과장이 토론자로 참석하였다. 이외에도 일산테크노밸리가 속해있는 고양시의 이재준 고양시장과 명지병원 이왕준 이사장이 참석하여 바이오메디클러스터 조성에 힘을 실었다.

첫 번째 토론회 발제로 나선 우지윤 이사는 대표적인 차세대 바이오 의약품인 세포·유전자 치료제와 항체의 현황을 설명하며 바이오메디 클러스터의 성패는 ▲의료서비스 제공자 ▲교육 과정 ▲신약을 개발하고 시험할 R&D ▲제약과 의료, 바이오를 분류하는 기준 ▲중소기업을 유치하고 개발할 수 있는 투자 자본 등 5개 요소에 달려있다고 설명하였다.

두 번째로 발제를 맡은 김열 교수는 국립암센터가 추진하고 있는 암 빅데이터 구축과 신항암 임상시험센터를 소개하며 바이오메디클러스터가 활성화된다면 2,000명 이상의 국가암빅데이터센터 관련 일자리와 50개소 이상의 기업이 입주할 수 있다며 10조원 이상의 경제 유발효과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하였다.

이에 토론자들은 일산테크노밸리에 바이오메디클러스터를 조성하는 것에 적극 공감하며 세제 혜택과 부지 지원 등의 정부 지원, 고양시에 위치한 병원들과 연구기관 간의 네트워크 구성, 공공병원인 국립암센터와 일산병원 그리고 민간병원(동국대병원, 명지병원, 일산백병원, 차병원)의 협업 체계, 고령화와 지역 차원의 커뮤니티케어에 대응하기 위한 고양시의 장점, 자생력과 지속가능성을 갖춘 생태계 마련 등이 선제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다.

특히 자리에 참석한 이재준 고양시장은 “일산에는 바이오메디클러스터를 조성하기 위한 플랫폼이 이미 마련되어 있다”며 “연구기관, 병원들과 함께 청사진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를 개최한 이용우 의원과 홍정민 의원은 “일산 바이오메디클러스터 조성 작업은 이제 시작”이라며 “바이오메디 관련 기업을 유치하기 위한 유인책을 마련하고 동북아 의료네트워크를 선도하기 위해 한 단계씩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오늘 토론회에서 논의된 바와 같이 이러한 대형사업은 장기적인 비전과 구체적인 전담조직 및 지원 정책이 제시되어야 한다”며 “고양시, 고양시의회, 연구기관, 그리고 병원 등 관련 전문기관이 연계 협업하는 고양시 차원의 TF를 구성하여 전문적이고 장기적인 안목에서 구체적인 논의가 진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