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족한 수소충전소 늘린다 …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 출범

환경부·기재부 등 참여 긴밀 협업체계 구축해 법령, 재정 지원 등 논의

조성훈기자 승인 2020.11.17 14:32 의견 0
서울 양재동에 있는 수소충전소 (사진=디지털비즈온 DB)

환경부는 수소충전소 구축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16일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TF)'를 출범했다고 밝혔다.

TF는 환경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며 기획재정부, 국토교통부, 산업통상자원부 등 관계부처 국장급 위원이 참석한다. 정부는 미래차 확산과 시장선점을 위해 올해 7월과 10월에 각각 '한국판 뉴딜 내 그린뉴딜 계획',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 전략'을 발표하고 이를 추진하고 있다.

TF에서는 현재 운영 중인 '그린에너지 정책협의회', '수소충전소 정책협의회' 등에서 재기된 안건 중에 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안도 논의할 계획이다. TF는 월 1회 정례회의를 갖을 예정이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이 16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영상으로 개최된 ‘범부처 수소충전소 전담조직(TF)’ 첫 회의에 참석해 수소충전소 구축을 위해 협업이 필요한 사항을 논의하고 있다. (사진제공=환경부)

이날 회의에서는 수소충전소 구축을 가속화하기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 관련 인·허가권을 한시적으로 상향(기초지자체→환경부)하는 방안을 검토했다. 또 그린밸트 내 수소충전소 입지 규제 완화 방안도 검토했다. 그동안 운영 적자로 수소충전소 사업에 소극적이었던 사업자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수소연료 구입비를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방안도 검토했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그린뉴딜의 핵심사업인 수소충전소 구축 가속화를 위해 정부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며 “TF에서 법령 정비, 예산 지원 등 부처 협업이 필요한 사항을 신속히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