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년사] 한전원자력연료 정상봉 사장, 현충원 참배로 새해 업무 시작

정상봉 사장, 언택트로 임직원들에게 새해 인사말 전해

조성훈기자 승인 2021.01.04 17:07 | 최종 수정 2021.01.04 17:10 의견 0
정상봉 사장이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참배에 앞서 분향하고 있다.

한전원자력연료는 4일 정상봉 사장을 비롯한 경영진 8명이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참배로 신축년 새해 업무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참석자들은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리고, 원자력 공기업으로서 국민 경제 및 국가 에너지안보에 기여할 것을 다짐했다.

이번 참배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참여 인원을 최소화해 진행됐다. 또한 매년 개최해 오던 시무식을 취소하고, 정상봉 사장은 사내 홈페이지를 통해 비대면 방식으로 임직원들에게 새해 인사말을 전했다.

정상봉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안전·품질·배려의 습관화'를 강조하는 한편, "기술개발과 국내·외 사업을 통한 미래 성장동력 창출,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사회적 가치 추구를 핵심과제로 삼아, 임직원 모두가 본립도생(本立道生)의 자세를 늘 염두에 두고 맡은 바 임무에 최선을 다하는 한 해를 보내자"고 당부했다.

한편 이날 현충원 참배에 앞서 개최된 주요업무 점검회의에서는 2020년도 KNF인상을 시상했다. 시상식에선ㄴ 경영부문상에 명정만 팀장, 기술부문상에 김인규 처장, 생산부문상에 신은우 기술차장, 설계부문상에 이재일 팀장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