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민 체감 블록체인 서비스 확대…서비스 발굴에 114억원 투입

KISA 시범사업 사전규격 공개
선도시범사업·DID집중사업 등
3개 분야 총 19개 과제로 구성

김문선 기자 승인 2021.01.07 18:22 의견 0
정부가 올해 전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발굴에 114억원을 투입한다. (사진=PIXABAY)

정부가 올해 전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블록체인 서비스 발굴에 114억원을 투입한다. 지난 3년간 일부 지자체와 정부 부처를 대상으로 시범 적용해온 블록체인 서비스를 올해부터 대국민 서비스로 전면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또, 정부 차원에서 비대면 신원확인을 위한 주요 인증수단으로 꼽히는 블록체인 분산 신원인증(DID) 실사례를 확보하고,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와 연계된 신규 블록체인 서비스도 다양화한다는 계획이다.

◇3개 분야 19개 신규과제 모집

6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021년 블록체인 시범사업' 사전규격을 공개했다. 사전규격 공개는 과제 수행 용역 발주에 앞서 수요기관이 관련업체 의견을 수렴해 사업을 보완하는 과정으로, KISA는 오는 7일까지 사전규격 공개를 마치고 오는 8일 본 공모를 진행할 예정이다.

2021년 블록체인 시범사업은 ▲선도시범사업 ▲DID 집중사업▲특구연계사업 등 3개 분야 총 19개 과제로 이뤄졌다. 과제당 6억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오는 4월까지 사업자 선정을 마치고 연내 사업을 진행한다.

블록체인 선도시범사업은 의약품, 지적재산권, 소셜미디어, 게임 같이 블록체인 적용 효과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되는 분야를 대상으로 총 10개 신규 서비스를 모집한다. 이중 다년도 시범사업은 2개 내외로, KISA에서 지난 2018년부터 추진해온 블록체인 공공선도 시범사업과 민간주도 국민 프로젝트 총 34개 과제 가운데 선발할 예정이다.

◇DID 활용성 검증-특구 연계사업도

특히 KISA가 새롭게 추진하는 DID 집중사업은 사물, 데이터, 계약 등 DID 서비스를 혁신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 실서비스를 발굴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이를 통해 KISA는 실제 서비스 중심의 DID 생태계를 구축하고 사용자 인증수단으로 DID 활용성을 본격적으로 검증할 수 있게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DID 집중사업은 총 5개 과제를 선정, 30억원을 투입한다. KISA는 DID 집중사업과 함께 현재 진행 중인 DID 기술 및 표준화 포럼 활동을 통해 각종 DID 관련 용어를 정의하고, 서비스 규격을 통일하는 등 DID 기술 개발과 서비스 표준 마련의 투트랙 전략을 취한다는 입장이다.

블록체인 특구연계사업은 지난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사업을 통해 구축된 기존 블록체인 시스템과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는 신규 서비스를 발굴하는 것으로, 총 4개 사업이 추려질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통합 서비스로 출시된 비패스 애플리케이션(앱)에 다양한 신규 블록체인 서비스를 올려 실증해 본다는 계획이다.

KISA 측은 "지난 3년간 진행했던 블록체인 시범사업이 블록체인을 어떻게 도입하고 테스트할 수 있을지 기술적으로 고민하는 단계였다면, 올해는 과거 시범사업을 바탕으로 실제 업무에 블록체인 서비스를 도입하는 원년이라 할 수 있다"며 "블록체인 업체들도 기술활용에 대한 방법을 터득한 만큼 앞으로는 사업자간 서비스 아이템 경쟁이 본격화될 것"이라 내다봤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