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분석④ ] 2030 탄소중립 선언한 호주 축산업계 골치거리 ‘해조류 에서 답을 찾다'

소 2650만 마리 전체 온실가스 10% 방출...바다 고리풀 먹여 가스 속 메탄 80% 제거
축산업체들 상업화 실험

조성훈기자 승인 2021.01.13 17:51 | 최종 수정 2021.01.25 13:10 의견 0
CSIRO의 테스트 소 가 해초가 주입 된 사료를 먹고있다. (사진 = FutureFeed)

호주는 환경 분야에서 ‘친환경국가’ 또는 ‘청정국가’란 호평이 늘 함께한 나라였다. 그러나 ‘요즘’ 국제사회에서 호주에 대한 평가가 과거보다 평가절하되고 있다. 이유는 기후변화 대응에 ‘매우 소극적인’ 정책을 펼치면서 국제적으로 실망감을 주기 때문이다. 호주는 2030년까지 2005년 배출 수준의 26-28%를 감축하겠다는 소극적인 종전 목표를 고수하고 있다.

호주축산공사(MLA)는 지난 2017년 11월 “적색육산업에서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달성하겠다”고 선언했다. 호주의 소 사육두수는 현재 2650만마리에 이른다. 나라 전체 온실가스 가운데 축산업이 배출하는 비중이 10%나 된다. 호주 축산업계는 2030 탄소중립을 실현할 비법으로 연방과학산업연구기구(CSIRO)와 함께 개발한 해조류 첨가제의 상업화 실험을 시작했다고 12일 밝혔다.

◇ 소 두세 마리가 내뿜는 트림과 방귀는 자동차 한 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 비숫

소와 같은 반추동물의 방출 가스에는 메탄이 다량 포함돼 있어 온실가스 배출의 주요 요인 가운데 하나로 지목받고 있다. 미국 농무부(USDA) 집계로 2020년 세계 소 사육두수는 9억8750만마리이다. 유엔식량농업기구(UNFAO)는 세계 가축들이 내뿜는 온실가스가 71억t(이산화탄소환산)으로 전체 온실가스 배출의 14.5%를 차지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메탄은 에너지 흡수 능력이 이산화탄소의 26배인 반면 대기에 머무는 기간은 12년으로 100년인 이산화탄소보다는 훨씬 짧다. 어떤 온실가스가 지구온난화에 기여하는 정도를 나타내는 지구온난화지수(GWP)는 20년을 기준으로 이산화탄소보다 메탄은 72배 높다. 소 두세 마리가 일 년 동안 내뿜는 트림과 방귀는 자동차 한 대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와 맞먹는다.

바다고리풀로 만든 사료 첨가제를 먹이면 소의 메탄 배출을 80% 줄일 수 있다. (사진=nit)

◇ Asparagopsis 해조류 로 만든 가축 사료용 첨가제 개발…배출량 80% 절감

호주의 국가 연구 기관인 CSIRO ( Commonwealth Scientific & Industrial Research Organization )는 오늘 호주 정부가 가축 관련 메탄 배출량을 줄이는 데있어“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믿는 새로운 사업의 시작이라 발표했다.

FutureFeed로 명명 된이 회사는 Asparagopsis 해조류 로 만든 가축 사료용 첨가제를 개발해온 CSIRO, Meat & Livestock Australia 및 James Cook University가 운영하는 FutureFeed 연구 프로그램에서 실마리를 풀었다. Asparagopsis 는 메탄 생성을 담당하는 소의 소화 시스템에서 효소를 억제하는 브로 모폼 이라는 화합물을 생성했다.

잠재적 인 해조류 기반 사료를 연구하는 연구팀은 속 (열대 및 온대 바다에서 자라는 해초류)를 먹인 소가 메탄 생산량을“대폭 감소”시켰다. 시험을 통해 Asparagopsis 종의 메탄 배출량을 최대 80 %까지 줄일 수 있음을 발견했다.

농식품 전문 기관지 AgFunderNews 보도에 의거하면 CSIRO는 전 세계 소고기 ​​및 유제품 사육장의 10 %가 소의 메뉴에 FutureFeed를 추가하면 전 세계 축산 산업의 온실 가스 배출량을 매년 120 메가톤까지 줄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이는 5 천만 개의 가솔린 ​​연료 차량을 도로에서 제거하는 것과 같다고 설명했다.

호주 산업 과학 기술부 장관은“이는 가축 생산뿐만 아니라 우리 환경에도 완전히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는 동시에 호주 농업 부문의 일자리를 지원할 수있는 게임 체인저입니다. 성명에서 “이것은 산업계와 연구원들이 실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협력 할 때 얻을 수있는 일의 예입니다. "또한 세계 최고의 연구가 상업화되도록 보장함으로써 얻을 수있는 지속적인 일자리와 경제적 기회를 강조합니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