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AI) 적용된 채용방식 ‘2021 중견 기업 일자리 박람회’온라인 개막

작년 대비 참가기업(70개사, 약 2배), 채용계획 대폭 증가
특성화고 등 고졸 청년인재에도 구직기회 적극 제공 
장학재단,고용정보원 간 청년 일자리창출 협력 양해각서 체결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5.24 16:16 | 최종 수정 2021.05.24 16:36 의견 0

통상산업부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 IBK기업은행과 '2021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오는 6월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사진=일자리박람회 채용설명회 유투브 화면 캡처)


산업통상자원부는 청년 구직자과 우수 중견기업을 연결해주는 인재 채용의 장을 마련한다고 24일 밝혔다.

산업부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 IBK기업은행과 '2021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오는 6월4일까지 온라인으로 개최한다.

이번 행사에는 올해 900여명의 인채 채용 계획을 세운 우수 중견기업 70곳이 참여한다.

참가 기업들의 평균 매출액은 3046억원이며 평균 연봉은 대졸 기준 3600만원 이상이다.

업종별로는 기계, 전자, 화학 등 주요 제조업 54개사를 비롯해 서비스, 유통, 소프트웨어 등 비제조업 분야 16개사까지 다양하다.

첫날인 24일에는 유튜브를 통하여 라이브 채용설명회를 실시했다. 참여기업은 미래컴퍼니, 미원상사, 에코프로비엠, 어드밴텍케이알, 일동제약, 텔레칩스,다날, 삼신화학공업, 유라테크 가 참여하여 설명회를 실시간으로 진행한다.

이 가운데 30개사는 마이스터고·특성화고 등 채용 수요 조사를 통해 약 150명의 고졸 인재를 채용할 계획이다.

올해 채용 박람회부터는 처음으로 빅데이터를 활용한 인공지능(AI) 서류 평가 기술이 도입됐다. AI를 활용한 모의 면접, 자기소개서·면접 컨설팅 등 취업 지원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아울러 기업탐방·현직자 브이로그 등을 활용해 구직자들에게 우수 중견기업 정보를 제공하는 온라인 콘텐츠도 마련된다.

이날 열린 현장 개막식에서는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한국장학재단, 한국고용정보원 등 청년 일자리 관계 기관 간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도 진행됐다.

이 MOU는 중견기업과 구직자 간 미스매칭을 최소화하기 위해 추진됐다.

주요 협업 내용은 각 기관이 보유한 중견기업·구직자 정보 및 역량 상호 지원, 취업 프로그램 개설·운영, 중견기업 맞춤형 직업 훈련 지원 등 기업·구직자 매칭 지원, 중견기업 인식 개선 등이다.

박진규 산업부 차관은 "기업이 양질의 일자리를 더욱 많이 만들 수 있도록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며 "이번 박람회에서 뜻깊은 인연이 많이 성사돼 청년들이 우수한 중견기업과 함께 성장해 나가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정종철 교육부 차관은 "교육부는 중견기업 수요에 부합하는 인재 육성에 최선을 다하고 고졸 청년의 다양한 방면의 사회 진출을 위해 산업부, 고용부와 함께 범정부 차원의 기업 지원 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김영중 고용부 고용정책실장은 "일자리는 국민 한 분 한 분의 삶의 기반"이라며 "정부는 기업이 일자리를 늘릴 수 있는 여건을 적극 조성해 나가겠다"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