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소중립 실현 '4개 기관' 온실가스 관측 모니터링 한다

국내 대표 연구기관 선제적 협력… 연구결과 국제적 신뢰도 제고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7.08 15:37 의견 0
X
사진= 국립환경과학원 지구환경연구과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장윤석)은 국립산림과학원,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과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모니터링) 분야 공동연구 업무협약을 오는 9일 서울대학교 글로컬홀(서울 관악구 소재)에서 체결한다.

이번 협약은 4개 기관의 온실가스 관측·연구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주요 도시 대기 배출원 및 산림 흡수원에서의 탄소 배출량 및 흡수량 산정과, 기후·생태계 변화유발물질의 실태 파악 및 효율적 관리를 위해 마련됐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4개 기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 가속화를 위한 국가 규모 온실가스 공동 관측 및 통합 운영에 대한 협력 방안을 마련한다.

협약분야는 ▲온실가스 관측 운영 및 강화 ▲온실가스 측정자료의 신뢰성 향상 ▲기후변화에 의한 환경오염 취약성 평가 및 자연생태기반 적응방안 ▲온실가스 관련 연구성과 공유 및 활용을 위한 학술회 및 연찬회 공동 개최 ▲4개 기관 간 추진사업에 필요한 자료·장비 등 공유 및 인력 교류 등이다.

또한 4개 기관은 온실가스 관측 연구협의체 구성·운영 및 통합운영 체계를 구축, 도시대기, 온실가스 흡수원 및 배출원의 관측을 강화할 계획이다.

장윤석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관측 공동연구의 과학적 기반을 강화하게 되었으며, 국내 대표 연구기관들의 온실가스 분야에 대한 선제적인 협력을 바탕으로 연구 결과에 대한 국제적인 신뢰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