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IAEA 국제검증팀에 우리 전문가 참여

日 오염수 방류 강행 시 직·간접 검증… 최소한의 안전장치 확보
정부, 日 오염수 해양방출 반대입장 적극 표명 및 저지 노력 지속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7.09 13:47 의견 0
X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의 방사성 저장탱크. (사진=카토 이세이/로이터)


국제원자력기구 IAEA(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의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검증에 우리나라 전문가 김홍석 원자력안전기술원 책임연구원이 포함됐다.

정부는 IAEA가 8일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검증을 위해 전문가팀을 구성했으며, 우리측 전문가로는 김홍석 박사(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책임연구원, KAIST 원자력 및 양자공학과 겸임교수)가 참여한다고 밝혔다.

우리나라 대표로 참여하게 되는 김홍석 박사는 원자력 안전 관련 전문가다. 현재 UN 방사선영향 과학위원회(UNSCEAR) 한국측 수석 대표로 활동하고 있으며, 국내·외에서 인지도가 높은 방사능 물질 분석 및 평가 분야의 권위자다.

정부는 "IAEA 국제검증단에 우리측 전문가가 참여하게 됨으로써,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강행 시, 직·간접적 검증을 통해 우리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최소한의 안전장치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이어 "향후 IAEA 국제검증단 참여를 통해 오염수 처리의 전 과정이 객관적·실질적으로 검증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정부는 우리 어업인과 국민들에게 위해가 없도록 우리나라 연안해역 방사성물질 감시체계를 강화하기 위해 조사 정점과 횟수를 늘리는 한편, 수입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검사시간 확대,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원산지 및 이력 단속을 보다 철저히 이행하고 점검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정부는 지난 4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과정 없이 이루어진 일방조치라면서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 바 있다.

특히 IAEA 등 국제사회에 일본 정부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사고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의 부당성을 지속적으로 호소하면서,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국제적 검증 추진을 요청해 왔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원전 오염수 문제는 전세계 해양환경과 수산물 안전과 관련된 문제이기에, 정부는 IAEA, WTO 위생협정 등 국제사회와 함께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우리 바다의 안전과 국민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가겠다"면서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 원칙으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 해결을 위해 최선을 다하는 한편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타협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