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수소차 충전 최대 20% 할인...한국판 뉴딜 1주년 기념

전국 수소충전소 31곳서
현대차 시승센터서 수소전기차 체험도 가능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7.12 15:44 의견 0
X
환경부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1주년을 계기로 전국 31곳 수소충전소에서 최대 20% 요금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사진=디지털비즈온DB)


환경부는 오는 14일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 발표 1주년을 계기로 전국 31곳 수소충전소에서 최대 20% 요금할인 행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행사에 참여하는 충전소 사업자는 하이넷, 한국도로공사, 창원산업진흥원, 광신기계, GS동서울주유소, SK논현충전소, 대보유통, 고산통상, 한국고속도로휴게시설협회, 에어프로덕츠코리아, 이엠석유, 전북TP 등 12곳이다.

이번 행사는 한국판 그린뉴딜의 성과를 체감하고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로 삼기 위해 마련됐다. 전국에 상업 운영 중인 수소충전소의 약 45%(31곳)가 참여한다.

X
(자료=환경부)


국회 수소충전소 등 29곳은 충전요금의 약 20%(8천800원/kg → 7천원/kg), 서울 강동과 인천 남동 등 2곳은 약 11%(8천800원/kg → 7천800원/kg)의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행사에 참여하는 충전소 정보는 환경부와 한국자동차환경협회 홈페이지에서 확인 가능하다.

환경부는 현대자동차와 협력해 수소전기차에 관심있는 국민 누구나 차량을 체험할 수 있도록 시승행사도 개최한다.

현대차가 운영하는 전국 19개 시승센터에서 사전 또는 당일 현장예약을 통해 수소전기차를 체험해 볼 수 있다. 판매점(대리점 포함)에선 사전예약을 통해 시승이 가능하다.

환경부는 한국판 뉴딜의 성과를 확대하기 위해 2025년까지 수소전기차 누적 20만대를 보급하고, 전국에 수소충전소 45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김승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달리는 공기청정기인 수소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며 "수소전기차를 불편없이 충전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속도감 있게 충전 기반시설을 구축해 2050 탄소중립 목표를 달성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겠다"고 했다.

X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