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5년까지 환경일자리 8만개 창출"…환경부의 추진 전략은 ?

정부, 기업지원 통한 고용여력 확보
지속가능한 일자리 지원 기반 구축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9.09 12:46 | 최종 수정 2021.09.09 12:47 의견 0
(사진=pixabay이미지합성)


그린뉴딜 등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2025년까지 환경일자리 8만개를 창출 및 녹색융합기술인재 2만명 양성을 골자로 하는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창출전략’을 추진한다.

환경부는 그린뉴딜 등 녹색산업에 대한 투자 확대를 통해 2025년까지 환경 일자리 8만개를 창출한다고 밝혔다. 또 녹색융합기술인재 2만명을 양성하는 '환경분야 녹색산업 일자리 창출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번 추진 전략은 9일 서울 중구에 있는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된 대통령 직속 제21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상정·의결됐다.

일자리위원회는 이날 환경·국방·중소벤처기업·사회적경제 분야 신산업을 육성해 일자리를 창출하는 방안을 모색했다. 산업구조 변화에 소외되는 사람이 없도록 국민의 직업능력개발 지원을 확대하는 방안도 수립했다.

◇추진전략 의미

추진 전략은 3대 전략과 9개 과제로 구성됐다. 환경 일자리 창출을 위한 유망 신산업 성장 저변 구축, 청년과 지역을 중심으로 한 기업지원을 통한 고용 여력 확보, 생산·금융·사람이 함께하는 지속가능한 일자리 지원 기반 구축 등을 추진 전략으로 정했다.

일자리 창출 전략 주요 내용을 보면 폐배터리 등 미래폐자원을 활용하는 산업기반을 구축하고, 상·하수도 분야에 정보통신기술(ICT) 등 최신 기술을 접목을 추진한다. 수열·폐자원 등 다양한 친환경에너지의 활용 분야를 찾아내 기후변화·저탄소 경제 시대에 부합하는 미래 유망 녹색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또한 우수기술을 보유한 중소환경기업에 사업화·실증화·상용화를 위한 지원을 확대한다. 녹색융합클러스터 등 지역별 성장거점을 조성하고, 녹색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지원해 고용 여력을 확충할 계획이다.

스마트 생태공장 구축과 할당 업체 대상 감축설비 설치 지원 등 기업의 저탄소화를 지원하고, 정책자금 융자·녹색펀드 운용·이차보전 지원 등 2025년까지 녹색금융을 2조4000억원으로 확대한다. 미래수요와 필수역량을 고려한 전략적 신기술 인재 양성도 추진한다.

홍정기 환경부 차관은 "저탄소와 순환경제를 기반으로 하는 녹색산업을 어떻게 육성하느냐가 우리 미래를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녹색산업 육성을 기반으로 하는 환경분야 일자리 창출 추진 전략을 차질 없이 진행해 국가경쟁력과 양질의 환경 일자리를 늘리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최근 들어 환경 일자리는 공공분야에서 집중적인 투자를 통해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가물산업클러스터는 기술개발·일자리 창출 지원을 통해 직·간접 일자리 총 1664명을 창출했다. 환경산업연구단지는 우수 아이디어와 환경 기술을 보유한 환경기업 115곳을 유치하고 맞춤형 지원을 통해 131명 신규 고용을 이끌었다.

또한 녹색 신산업 중심의 전폭적인 지원, 청년 창업 지원, 폐기물·수돗물 등 환경 현안 해결형 일자리 확대 등으로 현 정부 출범 이후 직·간접 일자리 약 8만개를 창출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2017년 본격적으로 관련 일자리 창출(7604개)을 시작으로 매년 규모가 늘어 지난해에는 3만5598개 일자리를 만들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