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계, 탄소중립 첫 발”…제1회 탄소중립 엑스포 개최

제1회 탄소중립 EXPO, 13~15일 일산 킨텍스서 열려
300여 개 기업 1,400부스…'탄소중립 실현' 협력의 장
삼성전자·LG전자·파루·한화큐셀·유니슨 등 기업 총출동
탄소중립 관련 기술·제품 전시 및 다양한 프로그램 '눈길'

이호선 기자 승인 2021.10.13 17:11 | 최종 수정 2021.10.15 16:10 의견 0
13일 일산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된 2021 대한민국 에너지대전 개막식에서 박기영 산업통상자원부 제2차관(왼쪽서 아홉번째), 김창섭 한국에너지공단 이사장(왼쪽서 여덟번째)등 참석 귀빈들이 단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구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서는 2050년까지 탄소 순배출량이 0이 되는 탄소중립 사회로의 전환이 필요하다. 탄소중립 흐름에 대응해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이행을 위한 산업계의 탄소중립 첫 걸음이 시작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부터 15일까지 일산 킨텍스에서 ‘제1회 탄소중립 EXPO(제40회 대한민국 에너지대전’를 개최한다.

탄소중립 엑스포는 전 세계적으로 본격화되고 있는 탄소중립 흐름에 대응하여, 친환경·저탄소 경제로 이행을 위한 우리 산업의 현주소와 미래 방향을 제시하는 자리로서 금년도에 처음 개최되는 행사이다.

13일 개막식에는 박기영 산업부 차관을 비롯해, 삼성전자 이재승 사장, LG전자 권순황 사장 등 참가기업 대표, 신한은행 진옥동 은행장, 한국에너지공단 김창섭 이사장, 한국생산기술연구원 이낙규 원장 등 유관기관 주요 인사 16명이 참석했다.

올해 탄소중립 엑스포는 40주년을 맞이하는 대한민국 에너지대전과 공동 개최되며, 총 297개사가 참가해 탄소중립 제품·기술 홍보, 중소기업 수출 지원, 국민참여의 장으로 이루어지며 3일간 8개 전시관 구성, 10개 국민참여 및 체험 프로그램 등으로 다채롭게 진행된다.

탄소중립 특별관에는 탄소중립을 위한 산업전환, RE100 등 정부정책과 주요사업·성과가 한 눈에 볼 수 있도록 전시되어 있으며, 탄소중립 대표 기술이 적용된 수소·전기차, 및 관련기술,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의 지원프로그램, 순환경제, RE100 실천 현황 및 목표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

신재생에너지관은 참여기업이 가장 많은 전시관으로, 총 190개 기업이 태양광·풍력·연료전지·ESS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분야를 소개하며, 추적식 태양광 트랙커, 태양열 온수기 등 새로운 아이디어형 제품과 기술도 선보일 예정이다.

에너지효율관에는 ICT가 접목된 가전을 포함한 전자제품과 에너지관리시스템(EMS), 효율 기자재 등 가정과 산업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는 제품·기술이 전시되며, 녹색건축 특별관에서는 한국토지주택공사 등 6개 녹색건축 인증기관에서 수행하는 건축물 에너지 효율등급 인증제도를 소개한다.

또한, 스마트조명 특별관은 한국광기술원 등 6개 중소․중견 기업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등 다양한 부분에서 에너지효율과 관련된 제도와 제품, 기술을 만나볼 수 있다.

탄소중립기술 우수사례관에서는 신산업, 순환경제, 미래모빌리티 등을 접할 수 있으며, 탄소중립 기술사업화 지원관에서는 금융·세제지원, 기술이전·사업화에 대한 정보를 만날 수 있다.

기타 지자체관에는 12개 광역지자체가 참여하여 지역 내 우수 중소기업 제품 및 지자체 에너지 정책 성과 전시를 통해 지자체별 에너지 정책을 홍보하며, 공공에너지관에는 한국서부발전 등 발전 5사, 한국수력원자력, 한전KDN 등 공공기관이 참여하여 에너지 정책, 현황 및 성과를 전시하고, 신재생에너지 보급 및 에너지효율 향상을 위한 정책 사례도 한 눈에 보여줄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는 코로나로 인해 비즈니스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과 제품을 상시 홍보할 수 있도록 ‘온라인 비즈니스 플랫폼’과 연계하여 행사를 개최하고 있으며, 국내·외 판로 개척을 위한 주한대사관(영국, 이스라엘 등), 지자체 연계 네트워킹 등 참가기업의 비즈니스를 위한 프로그램이 마련되었다

한편, 국내 중소기업의 해외 판로 개척 지원을 위해 55개국에서 60여명의 해외 바이어를 초청해 비즈니스 상담과 수출계약·MOU 체결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한, 신제품과 신기술을 홍보하는 무대로서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해 한화큐셀, 퍼스트실리콘, 비케이엠 총 3개 기업이 신제품 발표에 나설 예정이다.

박기영 산업부 차관은 13일 개막식 축사에서 “글로벌 신 경제 질서로 대두된 탄소중립에 선제적·능동적으로 대처해 우리 경제와 산업의 새로운 성장의 기회로 만들어 나갈 필요가 있다”며 “한계돌파형 기술 확보, 산업계의 자발적 감축 지원, 산업구조 전환 및 신산업 창출 등을 통해 탄소중립 이행 과정에서 민간부문의 노력을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며 특히, 에너지 부문에서는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 상향에 맞춰 2030년 신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을 30%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