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年 後 미래차 혁명으로 재현될 전망"…미래차 기업 1200개 육성

미래차 디지털전환 고도화 전략 발표
데이터·제조·서비스 등 3대 분야 지원
10年 後 미래차 혁명으로 재현될 전망

조성훈기자 승인 2022.01.13 12:27 | 최종 수정 2022.01.13 13:02 의견 0
산업부는 자동차 산업이 데이터·망·인공지능(D·N·A) 기술과 융합하여 산업 가치사슬 혁신이 가속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반의 수평적·융합적 미래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한다.(사진=MoT(Mobility of Things)는 로보틱스 기술로 모든 사물이 자유롭게 스스로 움직이는 개념도/현대자동차)


세계 시장의 정체국면 진입으로 당분간 저성장이 전망되는 가운데, 4차 산업혁명과 환경규제 강화로 자동차산업의 혁신적 변화가 진행한 시점에서 정부가 자율주행 등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해 자동차산업의 디지털 전환 수준을 한 단계 높이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자동차 산업이 데이터·망·인공지능(D·N·A) 기술과 융합하여 산업 가치사슬 혁신이 가속하는 상황에서 디지털 기반의 수평적·융합적 미래차 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18차 혁신성장 빅3 추진 회의에서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 추진전략’을 발표했다. 2030년까지 1200개 부품기업을 미래차 기업으로 키우겠다는 방침이다.

(자료=산업통상자원부)

특히 차량 무선 업데이트(OTA)와 같은 새로운 제조·서비스 기술 확대, 전기·수소·자율주행차 보급 확대 등 자동차 산업의 디지털 전환 과정에서 정비 부문 등 소외되는 영역이 없도록 정의롭고 공정한 산업전환을 위한 지원 방안도 담았다.

글로벌 자동차 산업이 차량 제조·판매에서 친환경 자율주행차의 활용 중심으로 급격한 전환이 예상됨에 따라 대응이 시급하며, 미래 자동차 신시장 선점을 위해 완성차, 부품, 서비스 등 가치사슬 전반에 걸친 디지털 전환 가속화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주요 내용은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 ▲미래차 부품 및 완성차 제조 지능화 ▲미래차 고부가 서비스 시장 창출 등 3개 분야로 구성된다.

산업부는 자동차 산업 전 주기에 표준화된 데이터 확보를 바탕으로 데이터 거래와 분석·활용 전문가 양성 등 데이터 선순환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고 전장부품과 소프트웨어(SW)의 높은 해외 의존율을 해결하기 위해 자율주행기술 등과 연계한 선도형 부품개발을 추진한다. 또 사용자 편의·안전·정비 분야 등에서 혁신체험 주기를 단축하기 위한 OTA 기반의 인포테인먼트 서비스 기술·콘텐츠 개발을 지원한다.

특히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서는 데이터 표준화를 기반으로 자동차 산업 관련 민·관 데이터 연계·확보하고 분석·거래·활용을 위해 마련한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을 통해 미래차 디지털 전환을 속도감 있게 추진할 방침이다.

차량 데이터를 기존의 10배 이상(8페타바이트) 확보하는 ‘모빌리티 빅데이터 포털’을 마련하고 자동차 산업의 데이터 분석·활용 역량 제고를 위해 맞춤형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연구환경 및 분석기술 개발·보급에 나선다. 미래차 전문인력 양성 등 범부처 지원 프로그램도 추진한다.

이를 통해 산업부는 2030년까지 부품기업 12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전환하는 등 디지털 전환 기반 미래차 산업 생태계를 구축하고 고부가 미래차 서비스산업 창출 및 경쟁력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자동차 등 주력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앞당기기 위해 이달 제정된 산업디지털전환촉진법을 바탕으로 미래차 산업의 디지털 전환이 신속하게 추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장관은 “미래차 경쟁력 강화를 위한 디지털 전환 고도화 추진전략을 통해 데이터 기반 미래차 산업생태계를 구축하고 미래형 완성차·부품 제조 지능화 및 고부가 서비스 시장 창출을 경쟁국 대비 빠르게 앞당겨 미래차 선도국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 전략 국가 로드맵에 의하면 우리기업의 세계시장선점 지원을위해 선제적인프라 구축 시기를 앞당기고, 미래차의 국내 보급기반 확충과 함께 글로벌 진출전략으로 전환 필요하며, 전기·수소차 기반으로 자율주행차 개발·확산 추진과 부품기업에 대한 자금․기술․인력 지원 등 미래차 전환 촉진대책 요구가 필요한 상황이다.

10年 內에 자동차는 ‘달리는 스마트폰’, ‘도로 위의 쇼핑몰’, ‘움직이는 사무공간’으로 변하고, 도로에는 전기 자전거, 전기 킥보드, 배달로봇이 다니는 한편, ‘플라잉카, 에어택시’를 이용하여 이동경로가 하늘로 확장되는 10年 前 스마트폰 혁명이 10年 後 미래차 혁명으로 재현될 전망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