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1700억원 제2 원유하역시설 완공

울산 신항 앞 해상에 두 번째 시설 건설
울산 정유공장 원유 공급 안정성 증대 기대

조성훈기자 승인 2020.11.03 18:14 의견 0
 
울산시 울산신항 앞 해상에 설치된 S-Oil 제2 원유하역시설(오른쪽)에 대형 유조선이 접안하여 원유를 하역하고 있다. (사진=에쓰오일)

S-OIL(대표 후세인 알 카타니)은 울산공장의 2번째 원유 하역 시설(#2 SPM)이 성공적으로 가동을 시작했다고 3일 밝혔다.

이 시설은 울산신항 앞 해상에 설치됐으며 약 2년7개월의 설계 및 건설 기간 동안 총 1,720억원을 투자해 원유선 계류설비와 44인치 직경의 해저(3.7km) 및 육상(3km) 송유관 등을 신설했다.

해상계류시설인 SPM(Single Point Mooring,)은 대형 원유선이 접안할 수 있도록 수심이 깊은 해역에 고정형 부이(buoy)를 설치하고 송유관을 통해 육상 저장탱크로 원유를 보내는 중요한 역할을 하는 ‘정유공장의 젖줄’이다.

S-OIL은 지난 1980년 공장 가동과 함께 설치한 기존 원유 부이(#1 SPM)를 이용해 왔으나 공장의 증설에 따라 원유 처리량이 점진적으로 증가함에 따라 추가 부이 건설을 추진했다.

S-OIL의 관계자는 “두 번째 원유 부이의 가동으로 복수의 원유 하역시설을 구축함으로써 기상 상황에 더욱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고 긴급 상황이 발생했을 때도 안정적인 원유 공급이 가능하게 돼 후속 공정의 정상적인 운전에 기여할 뿐만 아니라 해상 일기에 따른 원유선의 체선료 및 원유 긴급 임차비용 감축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보다 안전하고 안정적인 하역시설 운영을 통해 안전성과 환경성을 크게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