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충전이 가능한 "전기자동차 충전 시스템 환경 조성"

환경부, 18일 정유·가스 6개사와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서울 등 주요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구축… 미래차 기반시설 구축 박차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50만기·급속충전기 1만5000기·수소충전소 450기 구축

이호선 기자 승인 2020.11.14 10:40 의견 0
정부는 주유소처럼 국민 생활과 이동 거점이 중심인 곳에 ’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충전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누적 50만기, 급속충전기 누적 1만500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주유소에서 핸드폰처럼 전기자동차를 충전할 수 있는 간편한 시스템이 구축된다.

정부와 업계는 접근성이 좋은 도심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시설을 구축하는 등 미래차(전기‧수소차) 보급을 활성화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다.

정부는 주유소처럼 국민 생활과 이동 거점이 중심인 곳에 ’핸드폰처럼 상시적인 충전이 가능한 환경‘을 조성해 2025년까지 완속충전기 누적 50만기, 급속충전기 누적 1만5000기를 구축할 계획이다. 수소충전소는 수도권을 중심으로 2025년까지 전국에 누적 450기를 구축·운영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오는 18일 롯데호텔에서 정유·가스 공급 6개사와 미래차 충전시설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는다. 한국판 그린뉴딜 대표과제인 미래차 보급 목표를 하루빨리 달성하기 위해 정부와 업계가 미래차 충전시설 구축에 힘을 합치기로 했다.
이날 업무협약에는 SK에너지, GS칼텍스, 현대오일뱅크, S-OIL, Sk가스, E1 등 정유·가스 공급 6개사가 참여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미래차 충전시설의 필요성과 정유·가스 공급 6개사 역할의 중요성을 강조할 계획이다. 정유·가스 공급 6개사는 미래차 충전시설의 사업 추진 계획을 소개하고 한국환경공단은 환경부의 충전사업 재정 지원, 구축 방안에 대해 설명한다.

업무협약을 통해 정부와 업계는 서울 등 주요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구축하는 등 미래차 기반시설 구축에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환경부는 전기차 충전기, 수소충전소 구축에 필요한 재정을 지원하고 한국환경공단은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한다. SK에너지는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와 함께 충전, 세차, 정비 등 차량관리를 한 번에 제공받을 수 있는 사업체계를 구축한다.

GS칼텍스는 서울 도심 내 주유소에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매년 40기 이상 구축하고 전기차 이용 환경개선 사업을 지속적으로 개발한다.

현대오일뱅크는 2023년까지 직영주유소, 물류센터 등에 100kW 이상급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200기 이상을 구축한다.

S-OIL은 직영주유소를 대상으로 충전기 설치 가능한 주유소를 선정해 매년 30기 이상의 충전기를 구축한다.

SK가스와 E1은 수도권 내 액화석유가스(LPG) 충전소에 수소충전소 구축이 가능한 부지를 적극 발굴하게 된다.

환경부는 접근성이 좋은 도심 내 주유소 등에 미래차 충전시설이 구축되면 그간의 충전 불편을 상당히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심 내 주유소에 전기차 충전기가 설치되면 사용자가 충전기를 찾아다니는 불편이 줄어들 뿐만 아니라 세차·정비 등 주유소의 차량 관련 편의시설을 함께 이용할 수 있어 충전 대기시간을 효율적으로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그린뉴딜 미래차 보급의 성공적인 목표 달성은 충전시설의 속도감 있는 구축이 가장 중요하다”며 “이번 협약을 계기로 다양한 사업자가 충전기반시설 구축에 참여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돼 보다 속도감 있는 충전시설 구축이 가능해지고 특히 수도권 내 수소충전소 구축이 신속하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