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포럼, "기후변화 자연기반해법" 세미나 15일 개최

자연기반해법통한 기후위기 대응과 탄소중립 실현 공감대
지속가능성에 기반한 자연기반해법 정책 마련과 과제 모색

이호선 기자 승인 2021.09.11 16:40 의견 0
국회기후변화포럼은 오는 15일 ‘탄소중립 실현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자연기반해법 촉진과 이행 전략’을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한다.


범국민적인 기후변화 대응의 입법·정책 거버넌스를 추구하는 국회기후변화포럼은 오는 15일 ‘탄소중립 실현과 생물다양성 보전을 위한 자연기반해법 촉진과 이행 전략’을 주제로 환경부, 주한영국대사관,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기업과 생물다양성 플랫폼과 함께 공동 세미나를 개최한다.

지속가능한 탄소중립 사회로 나아가는데 있어 기후변화와 인간의 도시화로 발생하는 문제를 자연에 기반하여 해결하는 '자연기반해법(NBS)'의 역할이 점차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포럼은 국내외 전문가와 함께 자연기반해법에 관한 국제적 동향을 살펴보고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자연기반해법 촉진과 이행전략을 모색하고자 이번 세미나 자리를 마련했다.

특별히 이날 세미나에서는 한국을 방문한 나이젤 토핑 COP26 고위급 홍보대사(COP26 High Level Champion)가 COP26 이니셔티브 중의 하나인 자연기반해법에 관하여 기조연설을 한다.

이어지는 주제발표로는 크리스 디킨슨 GCF 생태계관리 선임전문가(GCF Ecosystems Management Senior Specialist), 박찬 서울시립대 교수, 최희선 한국환경연구원 환경계획연구실장이 ▲자연기반해법의 국제동향 및 사례 ▲자연기반해법을 통한 사회적 논의와 도전과제 ▲탄소중립을 위한 국토환경 녹색복원 마스터플랜의 주요내용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한다. 이후 진행되는 패널토의에서는 정부, 학계, 기업, 시민사회 등 각계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자연기반해법을 통한 탄소중립 실현 방안에 대한 심도깊은 논의가 이뤄질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노웅래 국회의원, 한정애 환경부 장관, 사이먼 스미스 주한영국대사 등이 참여한다. 다만 본 세미나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 참석이 불가하며 유튜브‘국회기후변화포럼’채널을 통해 행사 당일 생중계가 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디지털비즈온,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